인크루트 - 뉴스

인크루트

  • 보도자료 응답자의 약 60%, 취업 및 이직 시 ‘재택근무 여부’에 따라 회사 결정
    등록일: 2023.04.26 13:06 조회수: 318



  • <그림. 응답자의 약 60%, 취업 및 이직 시 ‘재택근무 여부’에 따라 회사 결정>


    - 조사 결과, 응답자의 5명 중 2명 정도 ‘지금도 재택근무’ 하고 있다고 밝혀
    - 응답자 과반(58.0%), ‘재택근무 제도 여부’가 입사 결정에 중요한 요소라고 해
    - 재택근무를 하면 업무 효율 높아진다? 응답자의 55.1% ‘업무 효율에 도움 안 됨’
    - 그럼에도 재택근무 선호하는 이유는 ‘출퇴근 시간이 줄어듦’, ‘편안한 상태서 일할 수 있다’

    코로나 상황 속 재택근무를 택했던 국내 기업 중 대다수가 오프라인 출근으로 전환했다. 직원들은 계속 재택근무가 유지되기를 희망했지만, 업무 효율과 생산성 강화라는 명분 아래 사무실(현장) 출근으로 전환하는 기업이 많아졌다.

    이러한 사례는 해외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지난 3월,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미국 노동부의 자료를 인용해 보도한 것에 따르면 지난해 ‘원격근무를 전혀 또는 거의 하지 않았다’ 라고 밝힌 사업장은 72.5%. 이는 코로나 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많은 기업이 재택근무 제도를 없애거나 줄이고 있음을 알렸다.

    HR테크 기업 인크루트(대표이사 서미영)는 국내 재택근무 현황을 살펴보고, 사람들이 재택근무를 얼마나 가치 있게 생각하는지 알아보기 위해 응답자 1,064명(재택근무 경험이 있는 직장인 697명과 구직자 36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먼저, 재택근무 경험이 있는 직장인에게 지금도 회사에서 재택근무를 유지하고 있는지 물어봤다.

    그 결과, 응답자의 약 40%가 ‘재택근무를 하고 있다’고 했다. 60%는 사무실 출근을 한다고 했다. 사무실 출근자 가운데 78%는 ‘재택근무를 하다가 사무실 출근으로 전환됐다’고 했고, 나머지 22%는 ‘코로나 대유행 때도 재택근무를 전혀 하지 않았다’ 라고 답했다.

    현재 재택근무 중이라고 밝힌 응답자에게 만약 회사에서 현 제도를 축소하거나 폐지한다면 이직을 고려할 뜻이 있는지 물어봤는데 응답자의 70.3%가 ‘있다’고 했다.

    향후 취업 또는 이직 시 회사의 ‘재택근무 제도 여부’가 본인의 입사 결정에 얼마나 영향을 끼칠지 전체 응답자에게 물어봤다.

    △매우 클 것(16.4%) △대체로 클 것(41.6%) △대체로 적을 것(34.4%) △매우 적을 것(7.5%)으로 과반(58.0%)이 영향이 클 것이라고 답했다.

    그렇다면, 재택근무가 업무 효율과 생산성을 높이는 데 정말 도움이 되는 것일까?

    재택근무 경험이 있는 직장인 응답자에게 업무 효율이 실제로 높았었는지 물어봤다. △매우 높음(9.6%) △대체로 높음(35.3%) △대체로 낮음(48.8%) △매우 낮음(6.3%)으로 과반(55.1%)이 업무 효율이 낮았다고 평가했다.

    그럼에도 직장인들이 재택근무를 선호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출퇴근 시간이 줄어듦(48.0%)이 가장 많았다. 이어, △편안한 장소에서 편한 복장으로 일할 수 있는 것(18.8%)을 꼽았다.

    마지막으로 최근 미국 내 한 기업은 재택근무 제도를 축소할 방안으로 제도 유지를 원하는 직원에게 급여와 상여금을 삭감한다고 했다. 국내 기업에서도 이와 유사한 정책을 도입한다면 응답자들은 어떠한 선택을 할 것인지 물어봤다. 그 결과, 응답자 10명 중 약 3명(29.4%)이 ‘삭감돼도 재택근무를 원한다’ 라고 답했다.

    본 설문조사는 2023년 4월 18일부터 19일까지 이틀간 진행했으며, 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는 ±2.93%p이다. (끝)




    * 인크루트 스마트폰 앱을 다운로드하세요.
    * 인크루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을 만나보세요.
#기획특집
#보도자료
#인크루트

댓글

목록